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소액 결제 현금화 3만불 지출한 멋진 사나이 사연

최근 북미와 유럽에서 게임물의 뽑기 아이템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스스로를 '도박 중독자'라고 밝힌 미국의 19세 게이머의 사연이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레딧 아이디 'Kensgold' 이용자는 최근 '스타워즈 배틀프론트2' 레딧에 자신의 사연을 담은 글을 남겼다. '19살 도박 중독자가 다이스(DICE)와 EA, 다른 개발사에게 보내는 공개 항의서'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그는 "모바일 게임과 PC 게임 소액결제 현금화에 최근 2년 동안 1만 달러 이상을 지출했다"며 "게임 소액결제 현금화는 매우 위험한 일로 게임 소액결제 현금화가 세계의 청소년에게 해를 끼칠 수 있다는 걸 알아달라"고 호소했다.
'Kensgold'는 그가 14살이던 5년 전 모바일 게임을 접한 뒤 게임에 돈을 지출하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일주일에 10달러 정도 수준이었으나 개발사가 더 나은 장비나 캐릭터를 지속적으로 출시하면서 그의 지출도 늘어났다. 그는 모바일 게임에 이어 'CS: GO'를 비롯한 PC 게임을 통해 꾸준히 소액결제 현금화를 이어갔다.
텍사스 도심 외곽 지역에 번듯한 집을 소유한 가정에서 남부러울 것 없이 자란 그였지만 게임 소액결제 현금화에 몰입하면서 그에게 불행이 찾아오기 시작했다. 그는 첫 3년 동안의 지출 기록을 찾을 수 없다고 했지만 적어도 1만 불 이상을 게임에 지출했다고 추정했다.
이후 그는 학교를 쉬고 일을 하기 시작했다. 그의 어머니가 소액결제 현금화로 악화된 그의 재정 상태를 지적하면서부터다. 그는 한 시간에 15달러를 받으며 2개 일을 하면서 돈을 벌었지만 수입의 대부분은 게임 소액결제 현금화에 사용했다. 최근 2년 동안 그의 게임 소액결제 현금화 지출 금액만 1만 달러가 넘는다고. 그는 "내가 한 일에 대해 소액결제 현금화 게임을 판매한 회사를 탓하고 싶지는 않다"면서도 "게임…